Pinned toot

개인적인 사정으로 현자타임이 와서 활동을 멈췄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타인의 시선을 의식한, 내가 원하는 꼴림포인트가 담긴 작품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 꼴려 하는 작품을 만들려고 하다 보니 자급자딸이 안되더라구요.

현재 내린 작품들은 모두 재 업로드를 위해 내렸습니다.

내려간 작품들은 다시 복구될 예정입니다.

Pinned toot

쿵! 털썩..

"앗, 미.. 미안..! 괜찮아..?"

"괜찮을 리 없잖아.. 나쁜새끼야.."

개인적으로 스캇보다 오줌이 오히려 더 마이너한 장르가 아닐까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교내 화장실은 모두 공사 중,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라고는 교문 앞에 있는 더럽고 냄새나는 간이 화장실밖에 없는 상황이다.

학교 화장실을 공사 중이라는 것도 몰랐던 그녀는 지각을 피하려고 학교 화장실을 사용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화장실도 들리지 않은 채 황급히 학교로 뛰어오는 것도 모자라 커피까지 마셔버린 상황이다.

아침부터 화장실이 급해졌지만 그래도 그 불쾌한 간이 화장실을 사용하는 것만큼은 피하려고 필사적으로 오줌을 참는 그녀였지만 평소 오줌을 잘 참지 못하는 그녀는 오줌이 새어 나오길 반복하면서 어젯밤부터 쌓여온 진한 노란색으로 속옷을 조금씩 적셨다.

학교가 끝나려면 아직 4시간 넘게 남은 상황, 하지만 그녀의 스타킹의 젖은 흔적은 무릎까지 흘러나온 상황이다. 그런데도 혹시나 조금만 더 참으면 공사가 끝나고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아직 참을 수 있다며 자신에게 주문을 걸면서, 그녀는 계속해서 속옷 위에 노란 물감을 덧칠하고 있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현자타임이 와서 활동을 멈췄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타인의 시선을 의식한, 내가 원하는 꼴림포인트가 담긴 작품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 꼴려 하는 작품을 만들려고 하다 보니 자급자딸이 안되더라구요.

현재 내린 작품들은 모두 재 업로드를 위해 내렸습니다.

내려간 작품들은 다시 복구될 예정입니다.

계속되는 음주로 순식간에 가득 차 버린 방광, 하지만 아직 남자친구 앞에서 화장실에 다녀온다고 하는건 어렵다. 그래도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화장실에 가려고 하지만 줄이 너무 길고..

시간이 없어!

오늘 학교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저는 평소에도 오줌을 잘 못 참아 쉬는 시간마다 화장실에 다녀오곤 합니다. 하지만 그날 체육 시간에 달리기 시합을 하는데 승부욕에 불타버린 저는 너무 열심히 달린 탓에 목이 말라 물을 마셔버렸습니다. 그것도 많이요.

물을 너무 많이 마신 탓에 수업 시작한 지 30분도 안 돼서 방광이 꽉 차버린 저는 수업 내내 찔끔찔끔 새어 나오는 오줌을 필사적으로 막으려고 안간힘을 썼습니다. 오줌이 너무 마려워서 필기는커녕 수업에 도저히 집중할 수가 없어서 온몸을 비틀면서 오줌을 참는데 짝꿍이 제가 오줌을 참는 것을 눈치채버리고 말았습니다.

게다가 수업이 끝나기 전부터 조금씩 오줌이 새어 나오면서 한계에 다다른 저는 화장실까지 갔지만, 팬티를 내리고 변기에 앉을 여유가 없어 팬티를 옆으로 당긴 채로 서서 오줌을 쌌습니다. 하필이면 문까지 열어 둔 상태여서 다른 애들이 보고 놀렸어요.. 앞으로 학교생활 어떻게 하죠? ㅠㅠ

여자가 서서 소변을 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 "얼마나 멀리 날까?"

아.. 아직 나오면 안 돼! #2

오줌 참기에 중독되어버린 그녀, 한계에 다다르자 이제 화장실에 가야겠다고 생각하지만, 화장실의 줄은 길어진 상황이다.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기에는 오줌을 너무 많이 참아버렸다. 터지기 일보 직전인 오줌보를 안고 옆 건물로 향하지만, 출렁이는 방광 속 노란 파도가 밀려오면서 요도의 힘이 점점 풀려가고...

Show more
Pawoo

The social network of the future: No ads, no corporate surveillance, ethical design, and decentralization! Own your data with Mastodon!